Home > 숨쉬는 바다 > 섬과 통하다
  "학교 없어지면 마을은 끝장" 노인회가 무덤처럼 지키는 폐교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23-01-21 07:54     조회 : 1030    
   https://v.daum.net/v/20230121050027298 (250)

강원도 홍천군 영귀미면에 있던 속초초 좌운분교. 2021년 3월 폐교 후 마을 노인회가 관리한다. 김태윤 기자


폐교한 속초초 좌운분교에 있는 이승복 동상. 김태윤 기자


강원도 홍천군에 있던 속초초 월운분교. 학생 수 감소로 지난해 폐교했다. 김태윤 기자


강원도 홍천군 서면에 있는 모곡초. 지난해 신입생이 한 명도 없었고, 올해는 두 명이 입학 예정이다. 김태윤 기자


강원도 홍천군 서면에 있는 한서초. 지난해 신입생이 한 명도 없었다. 김태윤 기자


"학교 없어지면 마을은 끝장"

노인회가 무덤처럼 지키는 폐교 [4500km 폐교로드③]



“우리 마을에서 아기가 태어난 게 5년도 더 됐어요. 이러니 학교가 없어질 수밖에….”

지난해 10월 말 강원도 홍천군 영귀미면 좌운리에서 만난 김성기 노인회장은 모교인 속초초등학교 좌운분교(옛 좌운초) 운동장에 세워진 폐교 안내판을 보며 한숨을 내쉬었다. 안내판에 적힌 폐교 사유는 ‘학생 수 감소’였다.

이 학교는 개교 87년 만이 2021년 3월 문을 닫았다. 6학년 두 명이 졸업하고 홀로 남겨진 5학년 여학생은 속초초 본교로 전학했다. 폐교 건물과 운동장은 마을 노인회가 관리한다. 여름엔 운동장 뒤편에 콩을 심었다고 했다. 이날 3시간여 동안 좌운1‧2리에 머물렀지만, 어린아이들의 모습은 볼 수 없었다.

“학교가 없어지면 마을은 끝장”
학교가 없어질 수 있다는 소문은 10여 년 전부터 돌았다. 좌운초 22회 졸업생인 김 회장은 “2008년에 분교가 될 때부터 폐교 얘기가 나왔다”며 “당시 다니던 애들이 20명 남짓이었고, 폐교 직전엔 3명이 다녔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다닐 때만 해도 전교생이 550명 가까이 됐는데, 지금은 마을 전체에 어린아이가 세 명뿐”이라며 “지난 30년간 말릴 새도 없이 젊은이들이 마을을 떠났고 결국 학교도 사라졌다”고 토로했다.

김 회장 옆에 있던 노인은 “지방 소멸이라면서 산부인과가 없다느니, 소아과가 없다느니 떠드는데, 지방에서 정말로 심각한 것은 폐교”라며 “산부인과가 없으면 도시에 가서 낳고 돌아오면 되지만, 학교가 없어지면 마을은 끝장”이라고 말했다.

40년 새 홍천군에서 56개 학교 문 닫아
지난 40년 새 홍천에선 56개 학교가 문을 닫았다. 현재 홍천군 관내에 있는 초‧중‧고(46곳)보다 많다. 1990년대 중반부터 본격화한 ‘폐교 도미노’는 현재 진행형이다. 2021년엔 내촌초 동창분교가, 지난해에 속초초 월운분교가 폐교됐다. 같은 날 찾은 두 폐교 인근은 한적했다. 운동장은 수풀만 무성한 채 스산했다. 인적 없던 동창분교 앞 논길에서 만난 한 노인은 “산지 개발을 하든, 농토 개발을 하든 젊은이들이 올 수 있게 뭐라도 해야 했는데 손 놓고 있다가 이 꼴이 됐다”고 말했다. ‘뭐라도 해야 했다’는 시골 노인의 말이 깊고 무겁게 다가왔다.

홍천 소재 초교 15곳, 올해 신입생 5명 이하
홍천엔 교문이 절반쯤 닫힌 학교도 적지 않다. 영귀미면에서 20여km 떨어진 서면에 있는 모곡초. 이 학교는 지난해 입학식과 졸업식이 없었다. 1학년과 6학년이 한 명도 없었기 때문이다. 다행히 올해는 신입생 두 명이 입학 예정이지만 전교생은 10명에 불과하다. 모곡초 앞에서 만난 한 60대 여성은 “누군가 귀농‧귀촌하지 않으면 머지않아 폐교될 것이란 얘기가 많다”고 말했다. 같은 서면에 있는 한서초 역시 지난해 입학생이 없었다가, 올해 병설 유치원에 다니던 아이들 4명이 입학한다. 올해 기준 전교생은 17명이다.

홍천교육지원청에 따르면, 홍천에 있는 초등학교 27곳 중 전교생이 30명 이하인 학교는 12곳이다. 이중 강원도교육청이 정한 통폐합 기준(본교 10명, 분교 5명 이하)에 해당하는 학교는 4곳이다. 중앙일보가 도 교육청에서 받은 ‘2023년 초등학교 신입생 예비소집 점검’ 자료에 따르면, 올해 홍천 소재 초등학교 중 절반이 넘는 15곳은 신입생이 5명 이하다. 삼생초(서석면)와 반곡초(서면)는 입학생이 한 명뿐이다. 이를 포함해 홍천군 전체의 올해 초등학교 진학 예정자는 375명. 서울 소재 초등학교 평균 학생 수(658명, 2021년 기준)의 절반을 조금 웃돈다.

홍천=김태윤 기자 pin21@joongang.co.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779 "학교 없어지면 마을은 끝장" 노인회가 무덤처럼 지키는 폐교 2023-01-21 1031
778 [소야도] 작고 아담한 섬, 5성급 캠핑장이란 소문은 진짜였다 2022-08-15 1656
777 [서거차도] 90cm에 8만원, 목숨 걸고 따는 맹골수도의 보물 '돌미역' 2022-08-09 1778
776 [우도] 관광객이 빠지고 난 후의 우도 2022-03-14 1764
775 [지심도] 개발 앞둔 거제 지심도..평생 산 곳인데 '무단 점유'라며 나가라… 2020-08-13 3628
774 [장도] 여수 예술의 섬 '장도' 창작스튜디오 첫 입주작가 선정 2020-06-16 3713
773 [내파수도 외] 내파수도·가의-궁시-옹도 개성·갬성 뚜렷 2020-06-16 3718
772 전남도, 섬가치 재조명 '섬 교과서' 만든다 2020-06-07 3147
771 [관리도] 고군산열도에서 가장 아름다운 미지의 섬 2020-02-16 4102
770 [대기점도] 묵묵한 시간…신안 ‘순례자의 섬’ 2020-01-05 3622
769 [반월도] '보랏빛' 하나로 승부 보겠다는 섬을 아시나요? 2019-10-20 4300
768 [임자도] 천사섬 신안의 튤립, 세계로부터 인정받았다 2019-10-20 3611
767 [흑산도] 자산 정약전 발자취 생생 2019-08-25 4203
766 [하의도 외] 섬 2019-08-12 3876
765 강제윤 시인, 섬의날 기념 '당신에게 섬' 사진展 개최 2019-07-21 4153
764 [덕적도] 서해의 국민관광지 ‘덕적도’ 섬 음악회 개최 2019-07-14 4073
763 8월 8일 섬의 날 맞아…대학생 88명 '섬 서포터즈' 떴다 2019-07-14 3637
762 [임자도] 신안 섬 깡다리 축제 개최...기독교 문화유산 탐방 기회 2019-06-09 4342
761 [비양도] 제주 섬 속의 섬 투어 '비양도' 2019-04-29 4120
760 [울릉도] 일주도로 완공된 아름다운 섬 , 울릉도 2019-04-14 4048
12345678910

   
오늘 158 · 어제 783 · 전체 2,560,876